•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O약품, 150억 문전약국 인수 ‘단수 투자’

직영 및 의약품 공급 관련 의혹 ‘전혀 아니다’ 해명

임중선 기자jslim1971@bokuennews.com / 2019.12.03 10:34:43

의약품유통업체가 서울 동작구에 위치한 문전약국을 인수하면서 한때 논란이 발생했다.

O약품은 월 평균 처방조제액 15억원 규모의 문전약국을 150억원에 매입했다. 이후 약국은 전 대표약사를 포함한 3명에게 임대했다.

의약품유통업체의 문전약국 인수에 대해 약사 사회에서는 부정적인 시각이 강해 직영 등에 대한 의혹이 한때 발생했다.

더욱이 O약품이 다른 지역에서 병원 부지 내 건물을 매입해 약국 개설 문제로 갈등을 일으키고 있는 상황이며, 약국의 전 대표약사가 전직 약사회 임원이라는 점도 논란의 쟁점이 됐다.

O약품은 문전 약국 인수로 인한 논란이 발생한 여지가 보이자 즉각적으로 해명하고 나섰다.

약국 부동산 매매는 대표약사가 매각을 결정했으며, 회사가 부동산 투자 가치를 평가해 이뤄진 단순 투자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O약품은 해당 약국 대표약사가 몇년전부터 매각을 추진 중이었으며 매매가격에 대한 합의점을 찾으면서 계약이 맺어졌고 해당 약국자리의 현재와 미래 가치를 고려한 투자라는 입장이다.

O약품은 약국 부동산 매입에 따른 직영이나 의약품 공급 관련 의혹에 대해선 '전혀 아니다'라고 밝혔다.

현재 약국에 공급되는 의약품은 6~7억원 규모로 과거와 별 차이가 없으며, 약국 경영이나 관리에도 어떠한 관여를 하지 않고 있다는 설명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