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대체식품은 하이테크 분야…지금 육성해야”

[인터뷰]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이원식 기자wslee6@bokuennews.com / 2019.12.19 16:07:05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은 '사회적 농업'을 강조했다. 농촌에 사회적 농장 4곳을 갖추고 취약계층의 돌봄을 위해 복지전달체계를 갖추겠다고 밝혔다.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대체식품은 비록 시장이 아직 작지만, 식품산업의 미래를 이끌어갈 하이테크분야이기 때문에 지금 정부가 육성에 나서야 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김현수 장관은 19일 간담회에서 최근 농식품부가 발표한 식품산업 활력 제고 대책을 언급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번 대책은 맞춤형 특수식품 등 5대 유망 식품을 집중 육성해 농수산물의 해외 판로를 넓히고, ‘김치 대·중소기업 상생처럼 상생을 바탕으로 식품산업을 육성하겠다는 것이 주 내용이다.

농식품부는 5대 유망식품 중 하나로 맞춤형·특수식품 속에 대체식품을 넣었다. 대체식품을 위한 R&D 지원 중장기 로드맵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 대체단백질 연구개발비에 대한 세액공제를 검토하고, 대체식품을 위한 기준설정과 안전관리절차 등 관리방안도 마련할 방침이다.

아직 초기 단계라 시장이 크게 형성되진 못했지만 미국이나 일본, 유럽 등 선진국들은 이미 대체식품 개발 연구가 활발한 상황이어서 한국도 더 이상 뒤처지면 안 된다는 게 김 장관의 견해다.

김 장관은 또 농가와 식품기업 간의 계약재배 활성화, 중개·알선 강화 등 국산 원료농산물 공급체계를 구축하고, 푸드플랜을 통한 안전한 먹거리 제공에도 힘쓸 계획이라고 말했다.

지난 12농정틀 전환을 위한 2019 타운홀미팅 보고대회에 참석한 김 장관은 문재인 대통령이 사람과 환경 중심의 농정을 구현하는 데 특히 중점을 두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김 장관은 내년 농식품부 예산이 증액됨에 따라 직불제 정착과 제도화 가축전염병 방지 제도화 채소 수급 안정화 대책 사회적 농업을 지원하는데 역점을 두겠다고 밝혔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