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식약처 개발 독성시험법 OECD 개발과제로 채택

‘피부자극 동물대체시험’ OECD 전문가 자문위 검토 앞둬

김혜란 기자khrup77@bokuennews.com / 2020.05.22 10:01:42

국내 개발 동물대체시험법인 ‘인체피부모델을 이용한 피부자극 시험법’이 OECD 독성시험 가이드라인 개발 프로젝트로 채택돼 OECD 전문가 자문위원회 검토를 앞두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지난 4월 21일 열린 OECD 시험가이드라인 프로그램 국가조정자 작업반 회의(WNT)에서 각국이 제안한 15건의 시험법에 대한 심의가 이뤄졌고, 식약처가 제안한 시험법이 신규 개발 프로젝트로 승인됐다고 밝혔다.

이 시험법은 각질세포를 배양해 인체 피부조직과 유사하게 만든 표피모델로서 화학물질 등의 피부자극 여부를 평가하는 방법이다. OECD는 의약품, 화장품 등 개발 시 실시한 독성시험 결과의 국가 간 상호인정을 위해 독성시험법에 대한 표준화를 추진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총 70개의 독성시험 가이드라인을 마련했다.

이의경 처장은 “이번 OECD 가이드라인 개발 프로젝트로의 채택은 국내 독성시험 분야의 전문성을 국제적으로 인정받은 것이며, 앞으로도 우리의 시험법을 국제 가이드라인에 등재하는 등 시험법 표준화에 기여하고 우리나라 위상을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