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대전협 "수련환경 악화 현실적 대안 마련하라"

정부 향해 "보복성 법안 발의 및 의료공백 사태 악화시키는 태도 일관" 비판

김아름 기자ar-ks486@bokuennews.com / 2020.10.16 11:35:36

전공의들이 9.4 의정합의 이후, 여당과 정부가 보복성 법안을 발의하고 있다며 유감을 표했다. 이와 함께 의사국시 미응시로 인해 발생할 내년도 의료공백과 그로 인한 수련환경 악화에 대해서도 현실적 대안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대한전공의협의회(이하 대전협)가 성명을 통해 여당과 정부의 합의문 이행을 위한 노력의 의지가 전혀 없는 것으로 평가한다며, 강력하게 유감 의사를 표명했다.

대전협은 "올바른 정치는, 국민의 안전과 국가의 발전을 위한 옳은 목표를 가지고 구성원들과의 논의와 협조를 통해 이루어 나아가야 한다. 그러나 과연 현 여당과 보건복지부의 언행은 진정으로 국민과 국가를 위한 방향을 제시하고 있는지 의문을 자아내게 한다"고 지적했다.

나아가 이번 의대생을 비롯한 범의료계의 단체행동의 원인이 정부에게 있음을 지적하며, 내년도 다가올 재앙적 의료 공백 사태에도 불구하고 여당과 정부는 졸속 정책 추진을 반성하기는커녕, 예상되는 의료 공백 사태를 악화시키는 태도로 일관하며, 의대생과 의료계를 자극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마지막으로 대전협은 "대한의사협회의 정부에 대한 '졸렬함' 표시에 대해 동의하는 바이며, 더 나아가 내년에 예상되는 수련 환경 악화에 대한 구체적이고 현실적인 대안 마련을 촉구하는 바이다"라고 밝혔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